[슬기로운 화폐생활] 19. 디파이 (De-Fi)

KOK-Play Feed 슬기로운 화폐생활

Hits: 7

%title插图%num
[슬기로운 화폐생활] 19. 디파이 (De-Fi) De-Fi?!

[슬기로운 화폐생활] 19. 디파이 (De-Fi)

최근 블록체인 업계는 NFT와 디파이 (De-Fi)의 양대산맥에 주목하고 있는 분 ‘위기입니다. 해외의 유력 블록체인 투자 ‘사 애널리스트는 ‘디파이가 세계 경제를 바꾸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표현하기도 했 습니다. 또 지난주에 있었던 글로벌 블록 체인 행사에서도 디파이는 주요 키워드로 언급되었습니다. 이번주 슬기로운 화폐생 활에서는 이렇게 각광받고 있는 ‘디파이’ (De-Fi)’는 과연 무엇이며, 어떤 역할을 하 고 있는지에 대해 다뤄보려고 합니다.

De-Fi?!

디파이(De-Fi)는 탈중앙화된 금융 (Decentralized Finance)’이라는 의미로, 은행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던 금융활동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탈중앙화되는 현상 을 말합니다.

현재 우리는 은행, 증권사, 카드사, 정부 등의 중개자를 통해 결제를 하거나 이체 를 하고, 예치, 대출, 투자 등 다양한 금융 활동을 영위하고 있습니다. 이는 편리하 지만 한편으로는 투명하지 않고, 많은 절 차와 규제, 세금에 의해 통제됩니다. 하지 만 블록체인 기술의 스마트 계약(Smart Contract)을 이용한다면, 중간에 중앙화 ‘ 된 어떤 기관을 개입시키지 않고 불특정 ‘다수의 노드를 통해 금융 활동을 할 수 있 게 됩니다. 이미 블록체인 업계에서는 예 치, 담보대출, 거래의 역할을 하는 다양한 ‘디파이 서비스가 이루어지고 있으며, 특히 자산을 예치하고 보상 수익을 얻는 형태의 디파이 서비스가 큰 인기를 얻으며 성장하 고 있습니다.

De-Fi의 장단점

‘일단 인터넷만 있으면 사용할 수 있다는 ‘편리성이가장 대표적인 장점으로 손꼽힙 ‘니다. 특히 은행계좌나 신용카드의 보유비 ‘율이 낮은 국가에서도 인터넷만 연결되어 있다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금융소외 계층을 포용할 수 있으며, 국가 간의 화폐 ‘ 이동에 있어서도 큰 편의를 제공할 수 있 ‘습니다. 그 외에도 기존의 뱅킹에서 요구 ‘ 하는 각종 개인정보의 제공 또한 최소화할

수 있다는 점, 24시간 잠들지 않는 시스템 ‘이라는 점, 빠른 속도와 개방성 등이 주목 받고 있습니다.

‘정부나 특정 기관이 자금의 흐름을 파악할 수 없다는 점은 장점이자 동시에 단점으로 지목되는 부분입니다.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지만 자금 세탁의 수단으로 이용될 ‘ 수 있다는 점이 한계로 꼽힙니다. 또한, 금

융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이를 컨트롤해줄 ‘주체가 없다는 점도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하는 부분입니다. 무엇보다 아직 디파이에 ‘대한 이해가 부족하고 이용자가 적어 충분 한 유동성이 확보되지 못하고 있습니다. 다행스러운 것은 이런 단점들이 차츰 보완 이 될 것으로 보인다는 점입니다. 한 예로, 암호화폐 금융사고의 손실을 보호해주는 보험 플랫폼이 출시되기도 했습니다. 

금융기관의 변화

만약 디파이가 보다 보편적인 시대가 된다 면 기존의 금융기관들은 어떻게 될까요? 디파이에 밀려나고 마는 걸까요? 많은 은 행과 금융사들이 그러한 비극을 맞지 않기 위해 부지런히 이 새로운 트렌드를 활용 할 방법을 고심하고 있습니다. 각국의 정 부와 은행들이 스테이블 코인을 발행하고 CBDC를 개발하고 있습니다. 은행들은 점 점 더 적극적으로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상 품을 출시하고, 암호화폐와의 협업을 통해 암호화폐 생태계와의 결합을 시도하는 중 입니다. 최근, 글로벌 메이저 카드사인 비 자(Visa)는 스테이블 코인의 결제가 가능 한 시스템을 구축하기도 했습니다.

‘디파이와 핀테크의 빠른 추격 속에서 전통 은행은 앞으로 어떤 식으로 진화해나갈까 요? 미래의 금융이 어떻게 다가올 지 함께 ‘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.